직업별 검색
   출신지역별 검색
   출신학교별 검색
   화제의 인물
   인사
   동정
   부고
 
   
 
  강경화(康京和) 유엔(UN)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사무차장보 겸 부조정관
  김병호(金炳浩) 즐거운사람들 단장
  김태진(金泰振) SK네트웍스 E&C 총괄
 
   
   
연합뉴스 인물 조선일보 인물
 
 
 인물정보검색
이름 소속기관 직업
출생지 출생년도 년~ 출신학교
  검색   지우기  
 
 화제의 인물 연합뉴스 > 화제의 인물
조선족 출신 여성 애널리스트 정향빈씨 게재일 : 2008. 05. 19 14:10   
정향빈(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중국 증시에 관한 한 최고의 전문가가 되기 위해 열심히 실력을 갈고 닦고 있습니다."

조선족 출신의 여성이 국내 유명 증권사의 핵심 부서에서 당당히 활약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대우증권 리서치센터 글로벌팀에서 중국 경제 및 증시 담당 애널리스트로 근무하고 있는 정향빈(27.여) 연구원이 주인공이다.

중국 헤이룽장(黑龍江)성 하얼빈(哈爾濱)에서 외동딸로 태어나 성장한 현지 토박이인 정씨는 지난해 11월부터 대우증권과 인연을 맺었다.

하얼빈 공업대학에서 영어를 전공한 후 현지 조선족 교수의 권유에 따라 2004년 마음속에서나 그리던 한국 유학길에 올라 지난해 2월 서울대 대학원에서 경영학 석사학위를 당당히 따냈다.

그는 19일 연합뉴스와 만나 "서울대 대학원에서 금융 관련 수업을 듣다가 한국에서 금융 관련 분야에 도전해 보겠다는 마음을 굳혔다"며 "다행이 대우증권에서 현지 인력을 뽑는 기회가 주어져 특채되는 행운을 얻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대우증권 리서치센터에서 중국 팀장 격인 허재환 연구원 및 중국 유학경험이 있는 김선영 연구원과 함께 '트리오'를 이뤄 매일 중국 경제 및 증시 등에 대한 보고서 '매천중국'(每天中國)을 발행하고 있다.

매천중국은 중국 기업에 대한 분석 등도 다뤄고 있어 상당한 호평을 받고 있는 편이다.

또 중국에 대한 각종 경제정보를 얻기 위해 중국 포털사이트는 물론 통계국, 상무부, 증권 및 은행감독위원 등 사이트를 뒤지는 것도 그의 몫이다.

대우증권이 지난해 IB(투자은행) 업무 전반에 대해 포괄적 양해각서를 체결한 중국 1위 증권사가 보내 오는 현지 보고서 등 각종 자료를 챙겨 활용하는 것도 주요한 업무다.

그는 "이제 입사한 지 6개월 정도 밖에 되지 않아 여전히 배울게 더 많아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시간이 소요되겠지만 업계에서 최고의 중국 전문가가 되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중국 증시에 대해 그는 "중국 정부는 적어도 올림픽까지는 주식 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는 것을 원치 않고 있기 때문에 안정적 흐름을 보일 것"이라며 "중국기업들의 펀더멘털 등을 고려하면 올림픽 이후에도 실망스런 결과는 없을 것"이라고 낙관했다.

그는 또 대차거래 허용과 지수선물 도입, 한국의 코스닥과 같은 차스닥 출범 등의 재료도 중국 증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하얼빈에 있는 부모님을 떠나 한국에서 혼자 생활하고 있는 그는 한국생활에 대해 "하얼빈에서 고등학교 때까지 조선족 학교를 다녔고 유학생활 경험 등으로 큰 어려움은 없다"면서 "열심히 사는 한국인들의 모습이 특히 인상 깊었다"고 덧붙였다.

증권가에서는 중국 시장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정씨와 같은 중국 동포나 현지 인력을 채용이 늘어나는 추세에 있으며 향후에도 중국에 대한 투자가 다양해지면서 그 수요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lkw777@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목록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