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별 검색
   출신지역별 검색
   출신학교별 검색
   화제의 인물
   인사
   동정
   부고
 
   
 
  김용대(金容大) 동방그룹 회장
  김진곤(金晋坤) 동방 대표이사
  김미영(金美英) 前강원도의회 의원
  김달수(金達洙) 경기도의회 의원
 
   
   
연합뉴스 인물 조선일보 인물
 
 
 인물정보검색
이름 소속기관 직업
출생지 출생년도 년~ 출신학교
  검색   지우기  
 
 화제의 인물 연합뉴스 > 화제의 인물
심상정 "대기업·가맹본부가 최저임금 인상 분담" 법안 발의 게재일 : 2017. 07. 20 17:03   
'미스터 피자 방지법' 등 중소자영업자 지원 3법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정의당 심상정 전 대표는 18일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 중소자영업자 지원을 위한 법안 3개를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심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정부가 발표한 재정지원과 함께 중장기적으로는 대기업 원청, 가맹본부, 대리점 본사 등이 최저임금 인상 부담을 분담하는 제도적 기반이 필요하다"며 법률안 취지를 설명했다.
우선 심 전 대표가 발의한 '가맹사업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가맹점 운영에 어려움이 생길 경우 가맹본부와 가맹점이 가맹금을 조정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최근 미스터피자 사례처럼 가맹본부가 가맹점 사업자에 보복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규정도 포함했다.
심 전 대표의 '하도급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 개정안에서는 원재료 가격이 아닌 임금 변동의 경우에도 협력업체가 원사업자에게 하도급대금의 조정을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대리점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대리점단체 구성과 협의권과 관련한 규정을 두고, 공급업자와 대리점이 대등한 지위에서 균형 있게 발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라고 심 전 대표는 설명했다.
심 전 대표는 "최저임금 인상이 힘없는 을(乙)과 병(丙)간의 이해충돌이어서는 안 된다"며 "이 세 법안은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한 소득주도 성장을 뒷받침하고, 중소자영업자들이 동반성장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7:33 송고
목록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