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별 검색
   출신지역별 검색
   출신학교별 검색
   화제의 인물
   인사
   동정
   부고
 
   
 
  강경화(康京和) 유엔(UN)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사무차장보 겸 부조정관
  김병호(金炳浩) 즐거운사람들 단장
  김태진(金泰振) SK네트웍스 E&C 총괄
 
   
   
연합뉴스 인물 조선일보 인물
 
 
 인물정보검색
이름 소속기관 직업
출생지 출생년도 년~ 출신학교
  검색   지우기  
 
 화제의 인물 연합뉴스 > 화제의 인물
강정호, 도미니카 현지 인터뷰서 또 사과 "팬들께 미안" 게재일 : 2018. 04. 03 14:54   


강정호, 윈터리그 50경기 소화할 예정



인터뷰 중인 강정호. [도미니카공화국 윈터리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도미니카공화국 윈터리그에서 재기를 모색하는 강정호(30·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도미니카공화국 현지에서 첫 인터뷰를 했다.
그곳에서도 강정호는 "팬들께 죄송하다"며 고개 숙였다.
도미니카공화국 윈터리그(Lidom.com)는 27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강정호와 영상 인터뷰를 소개했다.
인터뷰에서 강정호는 "경기에서 안 뛴 지 오래됐다. 이곳에는 좋은 선수가 많다고 들었다. 좋은 경험하고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강정호는 지난해 12월 서울에서 음주 교통사고를 낸 뒤 달아나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미국 정부는 강정호의 비자 신청을 거부했고, 강정호는 올해 한국에 머물며 개인 훈련을 소화했다.
강정호는 "몸을 만들려고 웨이트 (트레이닝) 많이 했다. 꾸준히 방망이도 쳤다.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데 중점을 뒀다"고 한국에서 보낸 시간을 돌아봤다.
이어 '올해 메이저리그에서 못 뛴 게 얼마나 힘들었냐'는 질문에는 "일단 경기에 못 뛰어서 팀에 미안했다. 많은 팬 실망하게 해 미안하다. 열심히 하려고 한다"고 사과했다.
피츠버그 구단은 강정호의 복귀를 돕기 위해 도미니카공화국 윈터리그 구단 아길라스 시바에냐스 입단을 주선했다.
도미니카공화국은 비자 없이 90일간 체류할 수 있다. 강정호는 윈터리그에서 50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27 08:30 송고
목록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