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별 검색
   출신지역별 검색
   출신학교별 검색
   화제의 인물
   인사
   동정
   부고
 
   
 
  이재명(李在明) 경기도 성남시청 시장
 
   
   
연합뉴스 인물 조선일보 인물
 
 
 인물정보검색
이름 소속기관 직업
출생지 출생년도 년~ 출신학교
  검색   지우기  
 
 화제의 인물 연합뉴스 > 화제의 인물
[부산영화제] 저예산영화 출연한 고현정 "재미있게 찍으면 되죠" 게재일 : 2018. 04. 03 16:10   


이광국 감독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서 이진욱과 호흡


수수한 모습의 고현정
수수한 모습의 고현정(부산=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배우 고현정이 17일 해운대구 우동 롯데시네마 센텀시티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GV에서 인사말을 준비하고 있다. 2017.10.17


(부산=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배우 고현정이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을 들고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았다. '미쓰고'(2012) 이후 5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으로, 이광국 감독이 만든 저예산 독립영화다.
고현정은 17일 부산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상영 직후 열린 관객과의 대화(GV)에서 "작년 시나리오를 받아보고 재미있게 읽어서 여주인공 유정 역을 너무 하고 싶었다"며 "'젊은 배우가 아니어도 괜찮다면 제가 하고 싶다'고 감독님에게 먼저 말씀을 드렸다"고 영화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광국 감독은 "10년 전부터 알고 지냈던 고현정 씨와 영화를 함께하고 싶은 바람이 있었다"며 "지난해 이틀 동안 시나리오 쓰고 고현정 씨에게 '제작비를 못 구해서 핸드폰으로 찍더라도 같이 해줬으면 좋겠다'고 제의했는데 '재미있게 하면 되죠'라며 흔쾌히 제안을 수락해줘 놀랐다"고 말했다.
고현정은 이번 작품에서 자신의 영화 데뷔작인 '해변의 여인'(2006, 홍상수 감독)을 함께한 김형구 촬영감독과 다시 호흡을 맞췄다. 이광국 감독은 당시 이 작품의 조연출이었다.

고현정은 "김형구 감독님은 필름 돌아가는 소리를 저에게 처음 들려주신 촬영감독님"이라며 "당시 영화는 정말 저에게 신선했고 내가 하는 연기를 보러 와 주실까 하는 설렘이 있었다"고 회고했다.
그는 또 "영화를 너무 좋아하고 많이 보는데 정작 나는 영화를 많이 찍지 못했다"고 아쉬워하면서 "오랜만에 영화 했는데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 (영화를) 또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은 여자친구에게 버림받은 남자 경유가 대리운전을 하며 이곳저곳 흘러다니다 옛 연인 유정을 마주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진욱이 경유 역을 맡아 고현정과 호흡을 맞췄다. 작년 성 추문에 휘말린 이진욱은 이날 행사에 불참했다.
고현정은 "이진욱 씨도 너무 오고 싶어 했었다. 좀 두렵다고 하더라"며 아쉬워했다.
hisun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7 19:42 송고
목록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