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별 검색
   출신지역별 검색
   출신학교별 검색
   화제의 인물
   인사
   동정
   부고
 
   
 
  이재명(李在明) 경기도 성남시청 시장
 
   
   
연합뉴스 인물 조선일보 인물
 
 
 인물정보검색
이름 소속기관 직업
출생지 출생년도 년~ 출신학교
  검색   지우기  
 
 화제의 인물 연합뉴스 > 화제의 인물
檢 'BBK 피해자 MB 고발' 수사…중앙지검 첨단수사1부가 맡아(종합2보) 게재일 : 2018. 04. 03 16:05   


이용주 "김경준씨 입국 허가해 의혹 조사해야"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이지헌 기자 = 'BBK 주가조작 사건'의 피해자가 이명박 전 대통령 등을 고발한 사건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옵셔널캐피탈 대표 장모씨가 이 전 대통령과 김재수 전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 등을 직권남용 혐의로 지난 13일 고발한 사건을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장씨는 이 전 대통령 등이 2011년 김경준 전 BBK 투자자문 대표를 압박하는 바람에 옵셔널캐피탈 측이 김씨에게서 받아야 할 돈을 회수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옵셔널캐피탈이 김씨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해 승소 판결을 눈앞에 두고 있었으나, 마찬가지로 투자금 회수를 위해 김씨 상대 소송을 진행 중이던 ㈜다스가 먼저 140억원을 받아갔다는 것이 장씨의 주장이다.

장씨는 다스가 먼저 140억원을 회수해가는 과정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직무상 권한을 이용해 다스의 소송 등 관련 절차를 지휘하거나 도왔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다스의 최대주주는 이 전 대통령의 맏형인 이상은 회장이다.
검찰은 고발 내용을 검토한 뒤 관련자들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은 이날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정부가 BBK 사건의 핵심인물인 김경준씨의 입국을 허가하고 최근 김씨가 제기한 의혹을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BBK 수사 당시 담당 검사로부터 허위자백을 대가로 가족의 불기소를 약속받았다'라는 김씨 트위터 글을 소개한 뒤 "김씨가 국내 입국 의향을 밝히지 않더라도 검찰이 필요에 따라 설득해 불러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6 22:08 송고
목록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