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별 검색
   출신지역별 검색
   출신학교별 검색
   화제의 인물
   인사
   동정
   부고
 
   
 
  김승유(金勝猷) 학교법인 하나학원 이사장
  이찬우(李燦雨)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 국장
  정희수(鄭熙秀) 새누리당 제19대 국회의원
  강경화(康京和) 유엔(UN)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사무차장보 겸 부조정관
  김승규(金勝奎) 우리은행 경영지원총괄부 부사장
 
   
   
연합뉴스 인물 조선일보 인물
 
 
 인물정보검색
이름 소속기관 직업
출생지 출생년도 년~ 출신학교
  검색   지우기  
 
 화제의 인물 연합뉴스 > 화제의 인물
이보영, 현충일 추념식서 추모시 낭독…"넋은 별이 되고" 게재일 : 2017. 06. 09 09:29   
뮤지컬 배우 카이-정선아·소리꾼 장사익도 추념공연


 


추모시 낭송하는 이보영
추모시 낭송하는 이보영[KBS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이보영이 6일 호국영령들을 기리는 추모시를 낭독했다.
 
이보영은 이날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2회 현충일 추념식에 검은 정장을 입고 참석해 유연숙 작가의 시 '넋은 별이 되고'를 담담하면서도 힘 있는 목소리로 낭송했다.
 
그는 원고를 거의 외운 듯 유족들과 일일이 눈을 맞추는가 하면 나라를 위해 희생한 넋들을 바라보듯이 현충원 전경을 응시하며 시를 읽어 누리꾼의 호평이 이어졌다.
 

'모란이 피기까지는' 부르는 소리꾼 장사익 모란이 피기까지는 부르는 소리꾼 장사익[KBS 제공]

 


이보영의 추모시 낭송에 앞서 소리꾼 장사익은 '모란이 피기까지는'을 열창했다. 그는 김영랑 시인의 시에 음을 입혀 만든 이 곡을 한이 담긴 목소리로 전달했다.
 

뮤지컬 배우 카이와 정선아
뮤지컬 배우 카이와 정선아[KBS 제공]

 


이보영의 시 낭독 후 마지막 무대는 뮤지컬 배우 카이와 정선아가 장식했다. 두 사람은 고(故) 강태조 일병의 편지글과 유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조국을 위하여'를 불렀다. 두 사람이 노래할 때는 적지 않은 유가족이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추념식은 오전 10시에 시작돼 문재인 대통령의 추념사와 묵념, 헌화, 추념 공연으로 이어졌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06 13:16
목록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