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별 검색
   출신지역별 검색
   출신학교별 검색
   화제의 인물
   인사
   동정
   부고
 
   
 
  이재명(李在明) 경기도 성남시청 시장
 
   
   
연합뉴스 인물 조선일보 인물
 
 
 인물정보검색
이름 소속기관 직업
출생지 출생년도 년~ 출신학교
  검색   지우기  
 
 화제의 인물 연합뉴스 > 화제의 인물
'서청원·최경환 제명' 놓고 한국당 투톱 온도차 게재일 : 2018. 05. 16 15:02   

정우택 "하루아침에 윤리위 출당 조치에 반발 당연…설득 과정 필요"
홍준표, 연일 '인적청산 드라이브'…정우택 향후 스탠스가 최대 변수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의 '투톱'인 홍준표 대표와 정우택 원내대표가 당 내분 사태의 핵심인 '친박계'(친박근혜)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한 제명을 놓고 미묘한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홍 대표가 연일 서·최 의원과 각을 세우며 출당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지만. 정 원내대표는 '홍준표식 인적청산'에 문제가 있다는 식의 비판적인 발언을 쏟아낸 것이다.



정 원내대표는 24일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하루 아침에 윤리위를 통해 출당 조치를 취하려고 하면 분명히 상대방의 반발이 있을 것"이라며 "그분들이 스스로 용단을 내릴 수 있도록 하는 과정을 밟아가는 것도 중요한 정치라고 본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정치라는 것은 결과도 중요하지만, 이 과정도 중요하다"며 "오랫동안 (같이) 정치를 해 온 선배나 동료 의원에 대한 신상의 문제는 더욱 민감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바른정당 일부 의원을 받기 위해 '당내에서 탄핵에 반대한 사람이 탄핵에 찬성한 사람에게 축출되는 모습은 맞지 않다'는 이야기를 하는 의원들이 꽤 있다"며 "홍 대표가 당을 장악하기 위해 베팅을 한 게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 두 의원을 제명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1주일간의 추이를 보면 가시화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투표 결과는 까봐야 안다"고 언급했다.
정 원내대표는 홍 대표가 '성완종 리스트' 수사와 관련해 서 의원에게 협조를 요청했다는 '녹취록' 논란과 관련해서는 "실체가 확인되지 않았다"며 "(녹취록을 주장하려면) 실제로 까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진실이 어디에 있는지 두 분이 스스로 밝혀야 한다"며 "녹취록이 공개되면 한 명은 거짓말을 하는 것이고, 무엇보다도 홍 대표 재판이 남아 있어서 당 차원의 진상파악을 넘어 다른 게임으로 넘어간다. 수사와 재판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정 원내대표의 이 같은 입장은 연일 '인적청산 드라이브'를 거는 홍 대표의 입장과는 차이가 있는 것이다.
홍 대표는 전날 미국 워싱턴DC 방문을 앞두고 인천국제공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도 "6년 동안 박근혜 전 대통령을 팔아 호가호위했던 분들"이라면서 서·최 의원에 대해 날 선 비판을 계속했다.
홍 대표는 "탄핵 때는 숨어 있다가 자신의 문제가 걸리니 이제 나와서 책임을 지지 않으려고 하는 것은 좀 비겁하다"며 "6년 동안 이 당을 농단했던 사람인데 쉽게 물러나겠나"라고 말했다.
현재 홍 대표와 서·최 의원이 모두 해외출장 중이어서 '내전'은 일단 휴지기에 접어든 양상이지만, 양 측이 모두 귀국하는 이번 주말 이후에는 다시 전면전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무엇보다 정 원내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 제명을 의결하는 절차에서부터 의총을 열어 서·최 의원 제명안을 표결하는 절차에 이르기까지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어 향후 그가 어떤 입장을 취할지가 최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24 10:14 송고
목록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