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별 검색
   출신지역별 검색
   출신학교별 검색
   화제의 인물
   인사
   동정
   부고
 
   
 
  김승유(金勝猷) 학교법인 하나학원 이사장
  이찬우(李燦雨)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 국장
  정희수(鄭熙秀) 새누리당 제19대 국회의원
  강경화(康京和) 유엔(UN)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사무차장보 겸 부조정관
  김승규(金勝奎) 우리은행 경영지원총괄부 부사장
 
   
   
연합뉴스 인물 조선일보 인물
 
 
 인물정보검색
이름 소속기관 직업
출생지 출생년도 년~ 출신학교
  검색   지우기  
 
 화제의 인물 연합뉴스 > 화제의 인물
슈틸리케 "현지훈련 만족…이라크전서 최적조합 찾겠다" 게재일 : 2017. 06. 09 09:32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슈틸리케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슈틸리케(라스 알카이마=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카타르전을 앞두고 아랍에미리트 라스 알카이마에서 훈련중인 축구국가대표팀의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6일 오후(현지시간) 팀 훈련이 열린 에미리츠 클럽 경기장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7.6.7
hkmpooh@yna.co.kr

 

 


(라스알카이마<아랍에미리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울리 슈틸리케 한국 축구대표팀이 카타르전을 대비한 현지 훈련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슈틸리케 감독은 6일 오후(현지시간) 이라크와 평가전을 하루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카타르전) 준비가 잘 되고 있다"며 "선수들의 훈련 모습이 만족스럽고, 현지 환경에도 잘 적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표팀은 카타르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8차전 원정 경기를 위해 지난 3일 아랍에미리트에 와서 현지 적응 훈련을 하고 있다. 10일 카타르로 들어가기에 앞서 7일 이라크와 평가전을 치른다.
 
슈틸리케 감독은 "이곳의 환경과 기후에 우리가 적응하면서 경기를 잘해야 한다"며 이라크전을 통해 그동안의 현지 적응 상태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원하는 플레이를 하고 원하는 결과를 얻어야 자신감이 생긴다"며 "내일 경기를 통해 이를 얻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라크전에서 그동안 출전이 적었던 선수들을 기용하면서 카타르와 실전에 대비한 최적의 조합을 찾겠다고 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아직 부상 통증과 피로 누적이 있는 선수들에게는 휴식을 줄 것"이라면서 대신 "이청용이나 다른 선수들은 그동안 경기를 못 뛰었기 때문에 내일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청용은 작년 10월 이란전을 마지막으로 대표팀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소속팀에서도 오랜 기간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카타르전에서 어떤 조합이 좋을지, 어떤 선수를 기용하는 것이 좋을 것인지 실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슈틸리케 감독은 그러나 실험은 하되 승리도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내일 경기는 평가전이기 때문에 실험할 수 있는 여력이 있어 실험할 수 있는 것은 할 예정"이라면서도 "안정적으로 볼을 점유하고 마무리도 잘하고 수비도 견고하게 하면서 자신감을 심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이라크전을 하루 앞두고 가진 이 날 마지막 훈련은 비공개로 진행하며 전술 훈련에 주력했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07 05:31
목록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