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별 검색
   출신지역별 검색
   출신학교별 검색
   화제의 인물
   인사
   동정
   부고
 
   
 
 
   
   
연합뉴스 인물 조선일보 인물
 
 
 인물정보검색
이름 소속기관 직업
출생지 출생년도 년~ 출신학교
  검색   지우기  
 
 화제의 인물 연합뉴스 > 화제의 인물
프로야구도 유튜브 열풍…홍보에 수익 창출까지 게재일 : 2019. 02. 14 17:21   
프로야구 10개 구단 자체 채널 운영…두산은 10만 구독자 눈앞
국내 스포츠 단체 1위는 대한축구협회…월수입 1천만원

 

두산 베어스 선수단의 스프링캠프 훈련 모습 [두산베어스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뉴미디어 플랫폼 유튜브가 KBO리그에 중요한 홍보 수단이 되고 있다.
KBO리그 각 구단은 지난 2014년부터 유튜브를 통해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제공하기 시작했는데, 현재는 10개 구단 모두 자체 채널을 갖고 있을 정도로 필수 마케팅 수단이 됐다.
현재 가장 활발하게 채널을 운영하는 구단은 두산 베어스다.
두산은 12일 현재 약 9만 8천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어 국내 스포츠 구단 중 최초로 '10만 구독자'를 눈앞에 두고 있다.
두산 외에도 롯데자이언츠(4만6천명), 한화이글스(4만700명), SK와이번스(3만700명), KIA 타이거즈(3만60명) 등이 많은 구독자를 모았다.
뉴미디어 플랫폼의 힘은 뉴스거리가 줄어드는 비시즌 기간에 더 강해진다.
각 구단은 팬들이 접하기 힘든 선수단의 소식을 영상으로 제작해 제공하고 있다.
몇몇 구단은 연습경기를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중계할 예정이다.
팬들의 호응은 기대 이상이다.
두산은 최근 좌완 불펜 권혁의 전지훈련 합류 현장 모습을 영상으로 소개했는데, 클릭 수가 10만뷰를 넘어설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두산은 10개 구단 중 거의 유일하게 유튜브 채널로 수익을 내고 있다.
보통 유튜브 수익은 영상 조회 수 1회당 1원의 광고 수익이 돌아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튜브 방송을 활용해 새로운 광고를 따낼 수도 있다.
두산에서 뉴미디어 홍보를 담당하고 있는 박진환 차장은 "현재 비용대비 수익은 크지 않지만, 최종 목표는 뉴미디어 플랫폼을 활용해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하는 것"이라며 "일단 구독자 10만명 돌파를 1차 목표로 잡고 있다"고 말했다.

한화 이글스의 스프링캠프 영상 [한화이글스 이글스TV 캡처=연합뉴스]
다만 각 구단의 뉴미디어 플랫폼 투자 비중은 그리 크지 않다.
10개 구단 대부분은 외주를 통해 자체 채널을 운영하거나 1~2명의 직원이 다른 업무와 병행하고 있다.
구단들의 마케팅·홍보 활동은 예전보다 다양해졌지만, 스포츠산업의 양적·질적 확대로 연결되지는 않는 분위기다.
단국대 스포츠경영학과 전용배 교수는 "각 구단은 뉴미디어를 통해 젊은 신규 팬층을 확보하면서 수익 창출까지 기대할 수 있지만, 기대 수준보다 투자가 적은 게 사실"이라며 "노하우를 쌓기 위해선 외주 업체에 관련 업무를 전담시키는 게 아니라 자체 인력을 뽑고 양성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해외 스포츠 단체, 구단들은 뉴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막대한 수입을 올리고 있다.
세계 뉴미디어 플랫폼 흐름을 알려주는 소셜블레이드닷컴(socialblade.com)에 따르면 미국 프로레슬링 WWE의 유튜브 구독자는 3천900만명이 넘는다. 스포츠 분야 1위다.
구단 중에선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가 가장 많은 605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국내 스포츠 단체에선 대한축구협회가 20만9천여명으로 가장 많다.
대한축구협회는 유튜브 채널 운용으로만 월 1천만원 정도의 수입을 올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축구협회는 국내 스포츠 단체로는 드물게 뉴미디어 플랫폼 담당자를 직접 채용해 관리하고 있다.
협회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추가 인력 채용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2/13 08:32 송고
 
 

 
목록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