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별 검색
   출신지역별 검색
   출신학교별 검색
   화제의 인물
   인사
   동정
   부고
 
   
 
  이재명(李在明) 경기도 성남시청 시장
 
   
   
연합뉴스 인물 조선일보 인물
 
 
 인물정보검색
이름 소속기관 직업
출생지 출생년도 년~ 출신학교
  검색   지우기  
 
 부 고 연합뉴스 > 부고
KEC 사태로 勞-政 긴장 고조 게재일 : 20101102 11:20:00   
금속노조 11일 총파업 …7일 노동자대회가 분수령

(서울=연합뉴스) 국기헌 기자 = 민주노총 금속노조 구미 지부장의 분신사건이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앞두고 노정(勞政) 관계를 긴장 속으로 몰아넣고 있다.
금속노조는 서울 G20 정상회의 첫날인 11일 총파업을 벌이기로 하는 등 대정부 투쟁수위를 높이고 있다.
지난달 30일 경북 구미의 KEC 공장에서 노사 협상을 마친 뒤 경찰의 체포 작전에 맞서 김준일 금속노조 구미지부장이 분신한 게 이번 총파업의 도화선이 됐다.
금속노조는 1일 비상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총파업에 앞서 3일 구미 KEC 공장 앞에서 간부 파업을 벌이고 민주노총의 전국노동자대회가 열리는 7일 총파업 출정식을 하기로 했다.
금속노조가 G20 정상회의 일정에 맞춰 총파업을 하기로 결정한 것은 일차적으로 '불법 농성에 참여한 노조원들을 원칙적으로 징계해야 한다'며 강경한 태도를 고수하는 KEC 사측을 압박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미 노조가 근로시간면제(타임오프) 제도 시행을 받아들이기로 한 만큼 KEC 노사 갈등의 쟁점은 사실상 파업 노조원에 대한 징계나 고소ㆍ고발 문제만 남아있는 상황이다.
KEC 사측은 1일 오후 중재에 나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인 민주당 홍영표 의원의 의견을 반영해 서면합의서 초안을 마련했지만 노조는 손해배상 및 가압류 전면 철회와 해고는 2명으로 한정할 것 등을 요구하며 거절했다.
노동계 일각에서는 금속노조가 이번 분신사건을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시들해진 투쟁동력을 높이기 위한 발판으로 삼으려 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금속노조가 타임오프제 도입에 강력한 반대 투쟁을 선언했지만 투쟁동력 약화로 실질적인 대응을 하지 못했다는 내부 비판을 잠재우고 향후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투쟁 등을 위한 내부 결속력을 다지기 위한 포석이 깔려있다는 것이다.
실제 비상중집위에서는 3일 간부 파업을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열어 전국적인 이슈로 확산시키자는 의견이 다수 나왔으나 금속노조 구미지부가 KEC 앞에서 파업을 벌여달라고 요청함에 따라 행사장소를 구미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계의 이 같은 움직임을 놓고 분신사건을 계기로 공권력과 정부를 압박해 각종 노동 현안과 관련해 얻어낼 것을 최대한 얻어내겠다는 노동계의 전략으로 해석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민주노총과 금속노조는 분신사건 이후 농성현장에 배치된 경찰병력과 용역직원 철수를 비롯해 직장폐쇄 철회 및 구체적인 사태 해결 입장 표명, 국회차원의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하고 있다는 점은 이런 해석을 뒷받침한다.
민주노총은 지난달 31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7일 전국노동자대회와 11일 G20 규탄투쟁 등 민주노총 차원의 대규모 집회와 행사를 앞둔 지금 선택은 당국의 몫"이라며 정부를 우회적으로 압박한 바 있다.
이런 상황을 감안해 보면 김준일씨 분신으로 현안으로 떠오른 KEC 사태가 7일 전국노동자대회 이전까지 풀리지 않는다면 민주노총과 금속노조가 서울 도심 노동자 대회에서 투쟁 수위를 한층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야당이 적극적으로 중재에 나서고 있어 KEC 사태가 평화적으로 쉽게 풀릴 여지도 있다.
민주당 홍영표 의원과 민주노동당 이정희, 진보신당 조승수 대표 등은 1일부터 노사를 오가며 설득해 농성을 벌이던 일부 조합원이 공장에서 나오기도 했다.
2일 오전에는 민주당 손학규 대표가 KEC 농성현장을 방문하는 만큼 노사간 협상이 진전될 수도 있다.
고용노동부는 이번 분신사건의 불똥이 G20 정상회의로 튈 가능성을 예의주시하며 긴장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고용부 관계자는 "구체적인 협상 내용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적극적으로 중재하는 만큼 이른 시일 내에 긍정적인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며 "개별 회사의 노사분쟁을 G20 정상회의와 연계시키려는 정치투쟁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penpia21@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목록가기